레이달리오의 경제는 어떻게 움직이는가 – 1편. 거래와 신용, 사이클, 단기 부채 사이클

레이달리오

레이달리오 의 ‘How The Economic Machine Works’ 를 2편에 걸쳐 정리해 보고자 합니다.

1편 : 거래와 신용, 사이클, 단기 부채 사이클

2편: 장기 부채 사이클, 디레버리징, 아름다운 디레버리징

경제의 큰 틀을 짧은 시간안에 이해할 수 있는 유용한 영상입니다. 워낙 유명한 영상이라 많은 분들이 이미 보셨을 영상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 같은 시기에 한번 더 보시면서 리마인드 하시면 도움이 되실 듯 합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Material Public Information

원작 : “How The Economic Machine Works” by Ray Dalio (레이달리오)
☞http://www.economicprinciples.org/
번역 및 자막 : Material Public Information

 

아래 내용 부터는 위의 레이달리오 영상을 토대로 한 요약본 입니다.


거래와 신용

1. 거래란 무엇인가?

경제는 경제주체들(구매자와 판매자)이 만들어내는 거래들의 합이다. 거래는 매우 간단한 것이다. 당신은 항상 거래를 수행한다. 무엇을 살 때마다 거래를 한다. 각 거래에서는 현금과 신용을 사용하여 재화, 서비스, 금융자산을 교환하려는 구매자와 판매자가 반드시 필요하다.

신용(Credit)은 현금과 같은 방식으로 사용된다. 현금 금액과 신용 금액을 합하면 전체 지출을 알 수 있다. 전체 지출(소비량)은 경제를 움직이게 한다.

전체 지출을 전체 판매량으로 나누면 ‘가격’ 을 알 수 있다. 이것이 바로 ‘거래’이다. 거래는 기계적으로 움직이는 경제의 가장 기본 요소라고 할 수 있다. 모든 경기순환과 경제의 움직임은 거래에서부터 시작된다. 따라서 거래를 이해하면 경제 전체를 이해하는 것과 같다.

시장은 구매자와 판매자로 구성되어 있다. 구매자와 판매자는 시장에서 특정 물건을 거래하게 된다. 예를 들어, 밀 시장, 자동차 시장, 주식 시장 등 수많은 시장은 존재한다. 경제는 이러한 모든 시장에서 이루어지는 거래들로 이루어져 있다.

레이달리오

모든 시장안에서의 전체 지출량(소비량)과 전체 판매량을 알 수 있다면 당신은 경제를 이해하기 위한 모든 것을 갖추었다고 보면 된다.

가계(개인), 기업, 은행, 정부 모두 위에서 설명한 ‘거래’와 관련되어 있다. 이들은 서로 신용과 현금을 사용하여 재화, 서비스, 금융자산을 교환한다.

 

2. 정부당국 – 중앙정부와 중앙은행으로 구성된다

경제주체 중 가장 큰 구매자이자 판매자는 정부이다. 정부(당국)는 두 가지 중요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째, 중앙정부(Central Government)는 세금을 징수하고 정부지출(가령, 사회 인프라 투자, 복지 등)을 한다. 둘째, 중앙은행(Central Bank)은 다른 구매자와 판매자와 달리 특별한 역할이 부여된다.

중앙은행은 경제 안의 신용과 화폐의 규모를 조절할 수 있다. 이는 금리 변경이나 화폐 발행을 통해 이루어진다. 따라서 중앙은행이 신용의 흐름에서 특히 중요한 플레이어이다.

3. 신용(Credit)과 부채(Debt)

신용은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이다. 그리고 다소 어려운 개념이기도 하다. 신용이 중요한 이유는 규모가 크고 변동성이 크기 때문이다. 구매자와 판매자가 시장에서 거래를 하듯이 빌려주는 사람(대출기관)과 빌리는 사람(대출 받는 사람)도 거래를 한다.

보통 대출기관은 민간(가계와 기업)에게 더 많은 대출을 해주어 돈을 버는 것을 원하고, 대출자는 자신의 구매력(살 수 있는 능력) 이상으로 물건을 살 필요가 있을 때 돈을 빌린다. 가령, 집 또는 자동차 등 금액이 큰 물건을 살 때 대출이 필요할 수 있다. 또한, 새로운 비즈니스를 시작하기 위해 창업을 할 때도 대출을 받는다.

신용은 대출기관과 대출자 모두의 니즈를 충족시켜 줄 수 있다. 대출자는 빌린 금액, 즉 원금을 갚을 것을 약속하고 추가적인 비용인 ‘이자’를 대출기관에게 지급해야 한다.

이자율이 높을 경우, 대출량은 줄어든다. 대출 비용이 비싸지기 때문이다. 반대로 이자율이 낮을 경우, 대출 량이 늘어난다. 대출 비용이 더 저렴해지기 때문이다. 대출기관이 대출자의 ‘갚을 수 있는 능력’과 ‘상환 약속’을 믿는다면 ‘신용’이 성립하게 된다.

신용이 만들어지면 신용은 바로 ‘부채’로 전환된다. 대출기관 입장에서 부채는 자산이다.  반대로 대출자 입장에서 부채는 채무가 된다. 대출자가 대출금(원금)과 이자를 상환하면 자산과 부채는 사라지고 거래는 마무리된다.

4. 신용은 왜 중요할까? 지출(소비)과 소득의 순환

신용은 왜 중요할까? 대출자는 신용을 통해 지출규모를 늘릴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기억해야 할 것은 지출이 경제를 이끌어 나간다는 것이다. 누군가의 지출(소비)은 다른 누군가의 소득이 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보자. 누군가가 1달러를 가지고 지출한다면 다른 누군가가 1달러를 얻을 것이다. 다르게 말하면, 누군가가 1달러를 얻는다면 다른 누군가가 1달러를 지출한 것이다. 따라서 당신이 지출을 늘린다면 다른 사람의 소득은 늘어나게 된다.

대출기관은 소득이 늘어난 사람에게 더 대출을 해주려고 할 것이다. 소득이 늘어난 사람은 신용(creditworthy, 갚을 수 있는 능력)이 더 높아졌기 때문이다.

5. 대출자의 신용은 무엇으로 결정되는가? 상환능력과 담보

대출자가 부채 대비 소득이 더 많으면 이 대출자는 상환능력이 높은 것이다. 대출자가 상환하지 못할 경우를 대비하여 대출기관은 향후에 판매할 수 있는 담보를 대출자로부터 제공 받을 수 있다.

대출자가 상환능력과 담보가 있으면 대출기관이 대출자에게 돈을 빌려줄 때 불안하지 않을 것이다.

이 과정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사람 A의 소득 증가 → 사람 A의 대출 증가 → 사람 A의 지출 증가 → 사람 B의 소득 증가 → 사람 B의 대출 증가 → 사람 B 지출 증가 → 사람 C의 소득 증가 → · · · · · ·

이와 같은 순환이 반복되면 경제에서 더 많은 대출의 증가가 나타나게 된다(경제에서 대출의 총합이 증가). 이러한 패턴이 강화되면(지속되면) 경제 성장으로 이어진다. 그리고 ‘사이클(Cycle)‘이 발생하는 원인이 된다.

 

사이클

1. 경기변동(Economic Swing 또는 Business cycle) 원인 – 신용(부채)의 증가

당신이 거래에서 무언가를 얻기 위해선 당신 또한 무언가를 제공해야 한다. 당신이 거래에서 무언가를 얼마나 얻는지는 당신이 얼마나 생산하느냐에 달려있다.

우리는 오랜 시간 동안 지식을 축적해오면서 삶의 질을 향상시켰다. 이를 ‘생산성 증가‘라고 한다. 새로운 것을 발명하고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은 게으른 사람들보다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삶의 질이 빠르게 개선된다. 그러나 단기적으로는 반드시 그렇다고 볼 수 없다.

생산성은 ‘장기적’으로 가장 중요하다. 그러나 ‘단기적’으로 중요한 것은 신용이다. 생산성의 증가는 단기적으로 큰 폭으로 변동하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생산성은 경기변동(Economic Swing)의 큰 드라이버(big driver)는 아니다.

따라서, 부채가 경기변동의 가장 큰 영향을 준다. 만약 당신이 부채를 일으키면 당신이 생산하는 것보다 더 많이 소비할 수 있다. 반대로 당신이 부채를 갚는다면 당신이 생산하는 것보다 덜 소비할 수 있다.

레이달리오

2. 경기순환 작동 원리 – 개인들의 대출(신용)로부터 시작된다

부채 변동(Debt Swing)은 두 개의 큰 사이클에 걸쳐 발생한다. 첫번째는 5~8년에 걸쳐서 나타난다. 두번째는 75~100년에 걸쳐서 나타난다.

변동은 혁신이나 노력에 의해 좌우되는 것이 아니라 경제에 신용 규모가 얼마나 있는지에 달려있다. 신용이 없는 경제를 상상해보자. 이러한 경제에서 지출을 늘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소득을 늘리는 것이다. 이는 사람들이 더 높은 생산성과 함께 더 많이 일을 해야하는 것을 의미한다.

즉, 신용이 없는 경제에서 경제 성장은 오직 생산성 증가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나의 지출은 다른 사람의 소득이기 때문에 누군가의 생산성이 더 높아지면 경제는 성장한다. 이러한 방식으로 거래가 이루어지면 생산성 성장이라는 선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경제주체들이 대출을 하기 때문에 경기순환이 발생하게 된다. 경기순환은 어떤 법이나 규제 때문이 아니라, 인간의 본성과 신용이 작동하는 방식 때문에 나타난다.

돈을 빌리는 것(대출)은 미래의 지출을 미리 당겨서 현재 사용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해보자. 당신은 당신의 소득으로 지금 구매할 수 없는 무언가를 구입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선 당신의 미래의 소득을 빌려와야 한다. 따라서, 당신이 앞으로 돈을 갚으려면 평상시보다 더 적게 지출해야 한다.

위의 예시가 ‘사이클(경기순환)‘과 비슷하다. 기본적으로 당신이 대출을 받을  때마다 당신은 사이클을 만들어낸다. 이는 개인뿐만 아니라 경제에서도 똑같이 적용된다.
신용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미래에 나타날 일련의 사건과 기계적이고 예측 가능한 경제의 움직임을 미리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3. 현금과 신용의 차이 – 신용 경제는 무엇을 가능하게 하는가?

현금은 거래를 완료하기 위한 것이다. 만약 당신이 바텐더로부터 맥주를 사고 싶다면 바텐더에게 현금을 주면 된다. 거래는 즉시 완료된다.

그러나 당신이 신용을 통해 맥주를 사고 싶다면 외상을 하는 것과 같다. 나중에 돈을 내겠다고 약속하는 것이다. 즉, 당신과 바텐더는 신용 거래를 통해 자산과 부채를 만들어낸 것이다. 당신이 외상을 지불할 때까지 자산과 부채는 사라지지 않는다. 외상을 지불하면 비로소 채무가 사라지고 거래가 완료된다.

사실상, 대부분의 사람들이 말하는 ‘돈’은 실제로는 ‘신용’이다. 미국 내 신용의 총량은 약 50조달러이다. 그러나 현금의 총량은 불과 약 30조달러이다. 신용이 없는 경제에서 당신이 지출을 늘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더 열심히 일해서 더 많이 생산을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신용이 있는 경제에서 당신은 대출을 통해 지출을 늘릴 수 있다.

따라서 신용 경제에서는 더 많은 지출이 가능하다. 단기적으로는 소득이 생산성보다 더 빠르게 증가할 수 있다. 그러나 장기적으로는 불가능하다.

4. 신용 경제의 부작용과 이점은 무엇인가?

한 가지 바로잡아야 할 것은 신용이 반드시 나쁜 사이클을 만드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신용의 부작용은 경제주체가 과소비를 하여 빚을 갚을 수 없게 되었을 때 발생한다. 반면, 신용이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하는데 사용된다면, 경제주체가 소득을 창출하고 빚을 갚을 수 있도록 만들 수 있다.

예를 들어, 당신이 큰 TV를 사기 위해 돈을 빌린다면, TV로 소득을 만들 수 없기 때문에 향후 빚을 갚지 못 할 수도 있다. 그러나 당신이 트랙터를 사기 위해 돈을 빌린다면, 이 트랙터로 더 많은 작물을 수확하고 당신의 소득은 증가시킬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트랙터를 산다면 빚을 갚을 수 있고 삶의 질도 개선할 수 있다.

5. 신용과 경제 성장

신용 경제에서는 수많은 거래들이 모이고, 신용이 성장으로 연결된다. 예를 들어보자. A의 연봉이 100,000달러이며 부채는 없다고 가정해보자. A는 10,000달러를 빌릴 수 있을 정도로 신용이 좋다. 따라서 A의 소득은 100,000달러임에도 110,000만달러를 지출할 수 있다.
A가 110,000만달러를 모두 지출한다면, 110,000만달러는 B의 소득이 된다. B가 부채가 없다면 11,000달러를 빌릴 수 있다. 따라서 B의 소득은 110,000달러임에도 121,000달러를 지출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B의 지출은 C의 소득이 된다.
위의 예시를 통해 대출이 증폭되는 패턴을 알 수 있다. 반드시 기억해야 할 것은 대출이 사이클을 만든다는 것이다. 만약 사이클이 올라가면, 그것은 결국 내려와야만 한다. 이는 단기 부채 사이클로 이어진다.

 

단기 부채 사이클(Short Term Debt Cycle)

1. 단기 부채 사이클 1단계 : 경기확장과 인플레이션

경제활동이 증가하면서 우리는 경기확장(Expansion)을 겪게 된다. 경기확장은 단기 부채 사이클의 첫 단계다. 경제주체의 지출이 계속 증가하고 물건(또는 자산)가격이 상승하기 시작한다. 이는 신용이 지출의 증가로 이어지면서 나타난다.

‘가격 = 지출의 양 / 상품 생산량’이라고 언급한바 있다. 소득의 양과 지출의 양이 상품 생산량보다 빠르게 증가 증가하면 가격이 상승한다. 우리는 이것을 ‘인플레이션(Inflation)‘이라고 한다.

2. 단기 부채 사이클 2단계 : 금리상승과 디플레이션

중앙은행은 너무 높은 인플레이션을 원하지 않는다. 인플레이션은 경제에 여러가지 문제를 일으키기 때문이다. 가격의 상승(인플레이션)이 나타나면 중앙은행은 금리를 인상한다. 금리가 높아지면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사람들이 줄어들게 된다. 그리고 각종 부채에 대한 비용이 상승하게 된다.

금리가 상승하면 사람들이 돈을 덜 빌리게 되고, 부채 상환 부담이 늘어난다. 따라서 사람들의 지출할 수 있는 여력이 줄어들고 소비가 감소한다. 그리고 한 사람의 지출은 다른 사람의 소득이기 때문에 경제 전체의 소득이 줄어들게 된다. 이런식으로 경제는 수축된다.

사람들이 지출을 줄이면 가격은 하락한다. 우리는 이를 ‘디플레이션(Deflation)’이라고 한다. 경제활동이 위축되고 경기침체(Recession)를 겪게 된다.

경기침체가 너무 심해지면 중앙은행은 경기부양을 위해 금리를 낮춘다. 금리가 낮으면 부채 상환 부담이 줄어든다. 대출과 지출이 늘어나게 된다. 그리고 경제는 다시 경기확장을 겪게 된다.

이와 같이 경제는 기계적으로 작동한다. 특히, 단기 부채 사이클에서 지출은 대출기관이 신용을 제공하고 대출자가 신용을 사용하려는 정도에 달려있다. 대출자가 신용을 쉽게 사용할 수 있으면 경기확장으로 이어진다. 반대로 신용을 쉽게 사용할 수 없다면 경기침체로 이어진다.

3. 단기 부채 사이클을 조절하는 중앙은행

중앙은행이 이 사이클을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단기 부채 사이클은 5~8년 정도 지속된다. 그리고 수십년 동안 반복해서 발생한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각 사이클의 저점과 고점은 전 사이클 보다 더 큰 폭으로 증가하게 된다는 것이다. 더 많은 부채가 생겨났기 때문이다. 왜 더 많은 부채가 생겨났을까? 사람들이 부채를 계속 얻으려고 하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부채를 갚으려고 하기 보다는 돈을 더 빌리고 지출을 더 하려는 경향이 있다. 이는 인간의 본성(human nature)이다.

따라서 이러한 현상이 오랫동안 반복되면 부채는 소득보다 더 빠르게 증가한다. 그리고 이는 장기 부채 사이클을 만들게 된다.

 


 

레이달리오 의 경제는 어떻게 움직이는가 ‘How The Economic Machine Works’ 의 1편, 어떠셨나요?
다음 레이달리오 경제는 어떻게 움직이는가 – 2편에서는 장기 부채 사이클, 디레버리징, 아름다운 디레버리징 에 대해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시나리오로 완성하는 자산관리 앱

불릴레오-앱다운-배너

 

Written by

Logan (최성원)
두물머리 Quantamental Research 팀 | 필진 글 더보기 >

거시(매크로) 경제 분석을 주로 다룹니다

관련 글